홈주소창 로그인 회원가입 내 한글주소 관리 고객만족센터 토론게시판 사이트맵 고객 지킴이
/ 마케팅자료실 / 자국어인터넷주소 / 자국어도메인(자국어.자국어)의 역사는 대한민국에서 출발
 
한글인터넷주소
네임서버 설치하기
자국어인터넷주소
  자국어인터넷주소 소개
  자국어인터넷주소 개요
  자국어인터넷주소의 의의
  자국어인터넷주소의 역사
  자국어인터넷주소는
시대의 요구
  세계화 추진 현황
  세계인이 바라본
자국어인터넷주소
  자국어도메인의 역사는
대한민국에서 출발
자국어인터넷주소
서비스 동참현황
한글e메일주소
한글인터넷주소 홍보방법
넷피아 메일진(NABI)
넷피아 UCC
자주 묻는 질문과 답변
고객 문의 게시판
자국어 도메인에 대한 세계 최초의 컨소시엄인 MINC(Multilingual Internet Names Consortium) 가 지난 2000년 2월 서울에서 열린 APRICOT에서 설립된 후, 10년이 지난 2009년 서울에서 열린 제36차 ICANN 정례회의(주최: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김희정)에서 ‘자국어.자국어’ 형태의 국가 최상위도메인 도입이 결정되었습니다.

1999년 APRICOT 싱가폴에서 당시 한국의 무명기업인 IBI(현 넷피아)가 세계 최초로 공식 국제행사 자리에서 키워드형 인터넷주소를 선보인 후 1년 만에 MINC가 결성되었고, 이후 10년 만에 국제인터넷주소 관리 기구인 ICANN에서 자국어 도메인 도입을 최종적으로 결정했습니다.

도메인네임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미국 주도로 만들어졌습니다. 하지만 자국어 도메인의 역사는 한국과 인연이 깊었습니다. 자국어 도메인의 역사를 되짚어보고 미래 인터넷을 선점하기 위한 우리의 방향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2000년 2월, 한국에서 제7회 APTLD포럼 (Asia Pacific Top-Level Domain) 과 APRICOT 2000 행사가 동시에 개최되었다. 당시 두 행사의 주요 의제는 자국어로 등록 가능한 인터넷 주소인 Multilingual Names가 주된 의제였습니다.

중국 CNNIC의 c-DNS, 대만 TWNIC의 TH.URL, 싱가폴의 iDNS 등은 기존의도메인 체계를 따르는 Multilingual DNS(예:청와대.정부.한국) 위주로 기술발표를 했고, 한국에서는 넷피아가 Multilingual DNS 뿐만 아니라 키워드방식(예:청와대)이 모두 가능한 ngDNS(New Generation Domain Name System)를 발표하였습니다. APTLD 포럼에서 중국, 대만, 일본의 관계자들은 로열티를 지불해야 하는 싱가폴의 iDNS 대신 자국 내에서는 자국에서 개발한 Multilingual DNS 시스템을 도입을 하겠다는 확고한 입장을 표명하였으며, 특히 자국의 이익이 첨예하게 대립되는 자국어 도메인 서비스의 루트서버(Root Server) 운영안에 대해서는 Centralized Root Server를 두자는 싱가폴측의 제안과 각 국가에서 자국의 Root Server를 관리하는 방식인 중국측의 분산형 제안을 놓고 열띤 논쟁이 있었습니다.

참석자들은 Multilingual DNS 방식과 키워드 방식을 모두 포함하는 Multilingual Internet Names에 대한 협의를 위해 각국의 NIC(Network Information Center) 관계자들과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할 수 있는 컨소시엄을 구성하자는 합의를 보았습니다.

2000년 6월 인터넷 도메인에 관련된 학자, 기술전문가, 기업, 기관 등이 중심이 되어 MINC (Multilingual Internet Names Consortium)라는 다국어인터넷네임에 관한 컨소시엄이 발족되었습니다. MINC는 비영어권 국가들의 도메인에 관한 정보 교류 및 미국 중심의 도메인 정책수립에서 비영어권 국가들의 발언권을 높이며 보다 폭 넓은 인터넷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자국어 도메인 체제를 연구, 발전시켜가자는 취지 하에 발족되었으며 한국에서는 KRNIC(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넷피아의 이판정 대표가 MINC의 설립멤버로 참여했습니다.

 
이후 다국어 도메인 도입을 위해 넷피아의 자국어인터넷주소, 싱가폴의 iDNS 등의 솔루션이 IETF에서 워킹그룹이 생성되어 논의가 이루어졌고, 2004년 퓨니코드 방식의 IDN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되었습니다.

‘.com’, ‘.net’의 레지스트리인 베리사인은 IDN에 대한 국제표준화 이전에 하나의 '안'으로 제시되었던 RACE 인코딩 방식으로 도메인 등록을 먼저 받았으며, 이로 인해 ICANN에서는 우려를 표명하기도 하였습니다. 퓨니코드 방식의 국제표준이 확정된 이후, 이전에 등록되었던 IDN들에 대해서 퓨니코드로의 변환 과정이 이루어졌습니다.

‘한글.com’과 같은 형태의 IDN이 도입되었으나, 자국어와 영문을 혼용해서 사용해야 하고, 플러그인을 설치해야만 하는 불편함과 여전히 비영어권 국가의 인터넷 사용 활성화와 정보격차 해소에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국어.다국어’형태의 도메인 도입에 관한 논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왔으며, 지난 10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36차 ICANN 정례회의에서 ‘다국어.다국어’형태의 도메인 도입이 결정됐습니다.

 
<다국어도메인의 도입과정>
1999. 02
APRICOT 싱가폴에서 넷피아의 이판정 대표가 자국어인터넷주소 발표, 싱가폴 대학의 제임 생이 iDNS 발표
※ 싱가폴의 iDNS는 기존의 도메인체계인 ‘자국어.자국어’ 체계를 따름
넷피아 자국어인터넷주소는 ‘자국어.자국어.자국어 → 자국어.자국어 → 자국어’로 기술혁신
1999. 09 넷피아의 자국어인터넷주소가 대한민국에서 세계최초로 상용화에 성공
(10년간 총 누적매출 약 1천억 원)
2000. 02 APRICOT 서울에서 MINC((Multilingual Internet Names Consortium) 발기
2000. 03
IETF(Internet Engineering Task Force)에서 다국어도메인 워킹그룹 생성 (IETF 47)
2001. 03 ICANN 이사회 내에 IDN 워킹그룹 조직
2002. 06 ICANN의 IDN Committee에서 다국어도메인 관련 최종 보고서 발표
2002. 10
IETF에서 인터넷이용 프로그램에서 다국어도메인 질의를 아스키(영문,숫자,-)로 변환한 후 네임서버로 전달되는 방식으로 다국어도메인 국제표준을 정함
* 이용자입장에서는 이런 표준을 반영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거나, 별도의 플러그인(변환을 수행하는 프로그램)을 개별적으로 PC에 설치해야 함.
2003. 02 IDNA Prefix가 'xn--'로 확정됨 (IANA)
2004. 05 IETF에서 다국어도메인 관련 인코딩 방식을 Punycode로 결정
2006. 03 중국 中國(.cn), 公司(.com), 網絡(.net) 자체 도메인 서비스 개시
2008. 03 Internationalized Domain Name(idn) WG 세션 개최(IETF 71)
2008. 04 IDNAbis WG 생성
2008. 07 Internationalized Domain Names in Applications (Revised) (IETF 72)
2009. 10 제36차 ICANN 서울회의에서 자국어.자국어 형태의 다국어 국가최상위도메인 도입 결정
※ 제36차 ICANN서울회의
    - 주최: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김희정)
 
한편, 넷피아의 자국어인터넷주소(Native Language Internet Address, NLIA)는 2004년 10월 개최된 ITU-T 세계 통신표준총회(WTSA)에서 당시 ITU-T 의장인 Mr. Houlin Zhao와 COM4의 위원장 Mr. Richard Hill로부터 자국어인터넷주소를 ITU의 표준으로 추진하자는 제안을 공식적으로 받게 되고, 그 해 11월에는 UN WGIG(인터넷정책위원회 : Working Group on Internet Governance)에 넷피아의 천강식 상무가 한국을 대표하여 위원으로 선정되는 등 자국어인터넷주소는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

2005년 11월에는 튀니지아에서 개최된 WSIS(World Summit on Information Society)에서 자국어인터넷주소 컨소시엄(NLIC : Native Language Internet Consortium)이 정식으로 발족되었습니다. 프랑스, 방글라데시, 가나, 미국, 튀니지아, 네팔, 터키, 한국 등 8개국에서 11명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발족된 자국어인터넷주소 컨소시엄은 UN, ITU, UNESCO등의 기존 기구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ITU와는 컨소시엄 구성 이전부터 이미 협력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WSIS 선언에서도 인터넷의 자국어화의 중요성이 천명되었으며, UN 사무총장이 WSIS에 보고한 WGIG(Working Group on Internet Governance) 리포트에는 자국어인터넷주소를 전세계적으로 촉진할 필요성이 있음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인터넷주소는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사용하기 편리한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IP주소에서 영문도메인으로, 영문도메인에서 자국어 도메인으로 발전해가고 있습니다. 10년 후 인터넷주소는 어떻게 진화해 있을까요? 현재 세상에 나와 있는 인터넷주소 중 가장 편리한 것이 자국어인터넷주소입니다. 따라서 아마도 자국어인터넷주소와 같은 자국어로된 키워드형 인터넷주소가 미래 인터넷주소의 모습이 될 것입니다. 마치 10년 전 ‘자국어.자국어’가 한국에서 토의되어 10년 후 현재 서비스 도입이 결정되었듯이, 10년 후는 넷피아가 세계화 하고 있는 ‘자국어.자국어’ 중 뒤의 ‘.자국어’가 없는 키워드형 자국어인터넷주소가 가장 유력한 전세계 인터넷주소일 것입니다.

한국은 비영어권 국가의 인터넷 사용 활성화와 전세계 정보 격차 해소를 위한 자국어 도메인 도입에 있어 국제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민간에서는 미래형 인터넷주소에 가장 근접했다고 할 수 있는 자국어인터넷주소를 넷피아가 전세계에 보급해가고 있으며, 정부에서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주소자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시대적인 흐름을 반영하고 법과 제도적 측면에 있어서 한발 앞서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최초로 도메인을 만들어 현재의 인터넷을 주도하고 있듯이 대한민국에서 만든 키워드형 자국어인터넷주소의 기술과 법, 제도가 전세계에 보급되어 대한민국이 차세대 인터넷의 중심국가가 될 날이 멀지 않았습니다.

 
 
한국어EnglishJapanese 제휴제안 인재채용 서비스 약관 및 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책임한계 및 법적 고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대표전화 : 02-3665-0123   고객상담 : 02-2165-3000   FAX : 02-2671-5613   e메일 : 고객상담@넷피아콥
개인정보 악용 신고 : reportabuse@ibi.net Copyright (C) 1995 - 2017 Netpi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