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려진 게시물에 대한 법적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비방이나, 광고글 등 게시판 운영원칙에 어긋나는 게시글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며,
게시글의 게재되는 모든글은 삭제 유무에 관계없이 자동 저장이 됩니다.)
글쓴이 관리자
제 목   SK 행복나래 강대성 대표님이 공유해주신 글입니다.
내 용  
SK 행복나래 강대성 대표님이 공유해주신 글입니다.
왜곡된 편견에 상처받은 사람에 대해 진정한 배려를 보여준 승무원의 지혜로운 대처에 박수를 보냅니다.

=========================================
실제로 TAM Airline (포르투갈 항공사)에서 일어났던 일이라고 합니다.

어떤 50대의 여성이 자신의 자리에 도착하니 옆자리에 흑인 남자가 앉아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누가 봐도 화난 표정으로 스튜어디스를 불렀습니다.
스튜어디스가 와서 "뭐가 문제지요?" 하고 묻자 그 여자가 대답하였습니다.
"보면 몰라요? 내 자리가 저 흑인 남자 옆자리잖아요. 난 저 남자 옆에 못 앉아요. 다른 자리 주세요."

스튜어디스가 말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지금 자리가 다 차서 바꿀 수 있는 자리가 없을 거에요. 하지만 그래도 한번 확인해보겠습니다."

몇 분 후 스튜어디스가 돌아오더니 말했습니다.
"손님, 기장과도 확인해보았지만 이코노미석에는 빈 자리가 없습니다. 지금은 일등석 자리밖에 빈자리가 없습니다."

이어 스튜어디스가 말했습니다.
"저희 항공사는 보통 같으면 승객을 이코노미석에서 일등석으로 자리를 옮겨드리는 걸 잘 안 합니다.
하지만 지금 상황 같은 경우에 저희 항공사의 손님이 어떤 불쾌한 사람 옆에 앉도록 하게 할 수는 없습니다."

그 스튜어디스는 흑인남자에게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손님, 짐 챙기셔서 일등석으로 오십시오."

그 여자의 인종차별을 못 믿겠다는 듯이 쳐다보고 있던 다른 사람들은 박수를 치기 시작했습니다.

심지어 어떤 이는 기립박수를 치기도 하였답니다.

나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누군가를 불쾌하게 하지는 않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대표전화 : 02-3665-0123   고객상담 : 02-2165-3000   FAX : 02-2671-5613   e메일 : 고객상담@넷피아콥
Copyright (C) 1995 - 2022 Netpia, Inc. All rights reserved.